로그인독립영화링크사이트맵 RSS 피드
  • 한독협소식
  • HOME > 한독협 소식 > 한독협소식
[10.27]월례비행_떠도는 삶, 새로운 만남- 이주와 연대를 바라보는 세 가지 시선
독립영화 소식 / 2009.10.19
IndieForum_월례비행

떠도는 삶, 새로운 만남- 이주(移住)와 연대(連帶)를 바라보는 세 가지 시선

일시: 2009년 10월 27일(화) 20:00
장소: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
주최: 인디포럼작가회의
주관: 인디포럼작가회의,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
입장료: 5,000원(인디스페이스 멤버십, 프렌드십 회원 무료)

상영작|
가리베가스  김선민 | 2005 | 19분 | 한국 | color
리터니         마붑 알엄 | 2009 | 25분 | 한국 | color
호명인생     최창환 | 2009 | 34분 | 한국 | B&W
대담|  변성찬 (영화평론가), 최창환(영화감독), 마붑 알엄(영화감독, 배우), 김선민(영화감독)

한국사회에서 ‘이주민(移住民)’은 곧 ‘이주노동자(移住勞動者)’를 가리킨다. 87년 이후 20년 세월을 거치면서 ‘이주’의 성격은 ‘단기 노동력 이동’에서 ‘이민’으로 변화해 가고 있지만, 40만 명이 넘는 이주노동자 가운데 절반은 아직 불법 체류자의 신분으로 살아가고 있다. 말하자면, 그들은 한국사회 안에 있지만 그 안에 속할 수는 없는 ‘난민(diaspora)’이다. 하지만 한국사회 안에는 또 다른 난민들이 있다. 경제구조의 변화에 따라 ‘떠도는 삶’을 강요받고  있는 주변부 노동자들이 그들이다.

한국의 독립영화는 일찍부터 이주노동자들의 난민과도 같은 삶에 커다란 관심을 보여 왔다. 그간 주로 이주노동자들이 차별과 억압 속에서 느끼는 절망, 공포, 분노를 그려왔던 한국의 독립영화는, 이제 한국 사회 속의 서로 다른 ‘떠도는 삶’들의 ‘새로운 만남’의 불/가능성에 대해 낮은 목소리로 질문하기 시작하고 있다. 과연 그들은 만날 수 있을까?


상영작 소개 (전체시간 : 80min, 등급 : 12세 이상 관람가)

가리베가스   김선민 | 2005 | 19min
Synopsis       선화는 가리봉에 산다. 산업화의 메카였던 구로공단, 노동자들의 문화공간이었던 가리봉시장, 이제는 조선족타운이 형성되었고 외국인 노동자들이 그 공간을 메우고 있다. 가리봉 쪽방에서 살던 선화는 회사 이전으로 가리봉을 떠나게 된다. 이삿짐을 옮기면서 보잘 것 없지만 선화의 소중한 장롱이 부서지고, 선화는 속상하다. 임신한 친구 향미는 선화의 마지막을 배웅하고, 선화는 가리봉을 돌아본다. 7,80년대 가리봉에서 피 땀 흘렸던 수많은 선화들의 애환이 밀려서 그냥 사라지는 것만 같다.

 
리터니   마붑 알엄 | 2009 | 25min
Synopsis    10년 이상을 한국에서 살던 마숨은 고국 방글라데시로 돌아가게 된다. 하지만 귀향은 그에게 기쁜 것만은 아니다. 그는 같은 날 한국에서 추방당한 이주노동자 노동조합 활동가 세 사람 중 하나이다.

호명인생   최창환 | 2009 | 34min
Synopsis    인혁과 중국동포인 갑보는 건설일용노동자다.
용역회사에서 일을 소개받아 갑보와 아파트현장에서 일을 하던 중
머리위로 쏟아지는 돌 무더기를 맞고 두 사람은 경미하게 다친다.
보편의 삶에서 벗어난 사람들의 가슴 아픈 이야기. 소외된 사람들의 서글픈 현실을 이야기 하고 싶었다.
우리의 삶 속에 스며들어 있는 이기주의와 자기 자신 의지와 상관없이 물질과 권력에 휘둘리는 가난한 사람들...


취지 : ‘상품’보다는 ‘문화’로서 영화가 온전히 기능하기를 바라는 저희들은, 공공성을 상실하고 있는 시대의 수상한 공기를 실감합니다. ‘그렇다면 심기일전!’ 우리는 돈과 권력에 휘둘리지 않는 보다 자율의 영화를 생산하기를 욕망합니다. 

내용 : 매월 마지막주 화요일 오후 8시 인디스페이스에서 이야기가 있는 상영회를 통해 눈 밝은 커뮤니티를 꿈꾸어 보아요. 단순한 상영의 차원을 넘어 관객과 작가들을 위한 논의의 시간을 제공합니다. ‘ 1부 상영 - 2부 작가와의 대담’

작가와의 대담 시간은
❶ 영화의 제작 배경 및 과정에 대한 초청 패널과의 담소
❸ 관객들과의 담화

프로그램 및 진행 : 인디포럼작가회의 상임작가
상영 시간
-    매월 마지막 주 화요일 오후 8시

File
 
댓글 (0)
[10.22]잃어버린 영혼의 복수극 라라 선샤인 10월 22일 개봉!
독립영화 소식 / 2009.10.19

%B6%F3%B6%F3%BC%B1%BB%FE%C0%CE%C6%F7%BD%BA%C5%CD_indiespace.jpg


제14회 리옹아시안영화제 장편부문 초청상영

제9회 전주국제영화제 장편경쟁부문 ‘한국영화의 흐름’
제9회 서울국제영화제 장편부문 초청상영 ‘HD초이스’
제3회 홍콩아시안독립영화제 장편부문 초청상영
제3회 서울여성인권영화제 출품공모수상


원초적 고통안에 담겨있는 인물들을 맑고 투명한 영상으로 그려낸 아름다운 걸작
/ 2008년 리옹아시안영화제
이 영화는 마치 '데이빗 린치' 감독의 영화 속 현실 안에 있는 것 같은 느낌을 준다. /2008년 홍콩아시안독립영화제
영화는 ‘픽션으로서의 영화’라는 문제를 자신 영화의 주요 테마로 설정하는 영민함을 보여준다. /2008년 전주국제영화제

따스한 햇살에 눈이 부셨던 그 날을 기억한다.

상상과 현실의 뫼비우스
라라 선샤인
2009년, 그녀의 복수가 시작됩니다.

Synopsis
현실과 상상의 뫼비우스!
복수에 사로잡힌 한 여인이 써내려간 희망과 구원의 시나리오.

“제가 원하는 것들이 현실로 이루어 진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과거의 고통과 한 남자에 대한 복수심에 갇혀버린 시나리오 작가 김수진.
어느 날, 그녀는 정당방위로  강간범을 죽인 ‘미술관 살인사건’에 대한 기사에 관심을 갖게 된다.
만약 정당방위로 결론이 난 이 사건이 치밀하게 계획된 살인이라면…
사건에 대한 상상으로 시나리오 ‘라라 선샤인’을 쓰기 시작하는 김수진. 
그녀는 자신의 복수를 위해 청부살인업자를 고용한다.
 
“우린 픽션을 만드는 사람들이지 수사하는 사람은 아니라고!”
김수진은 사건에 대한 상상 속에 빠져들수록 진실과 가까워지는 것에 두려움을 느낀다. 더욱 더 궁금해지는 ‘미술관 살인사건’의 진실.
김수진은 사건의 진실을 얻기 위해 살인사건의 주인공 이미라를 만나려한다.
하지만 사건의 열쇠를 쥐고 있는 이미라는 김수진과의 만남을 거부한다.
결국 이미라를 만나기 위해 숨겨둔 아픈 비밀을 전달하는 김수진.

“정당방위에요. 법이 어떻게  판결하던간에…”
복수심으로 의뢰한 청부살인이 사기극임이 밝혀지자 커다란 자기증오에 빠진 김수진. 그녀는 자신이 믿고 싶은 복수의 이야기 ‘미술관 살인사건’의 진실에 더욱 집착한다. 그러던 어느 날, 김수진 앞에 나타난 이미라.
이미라는 ‘미술관 살인사건’의 진실보다는 김수진의 상처 속에 진실을 이야기한다. 김수진은 자신의 복수에 대한 욕망을 다시 불태우는데…

과연 김수진은 자신의 복수를 성공할 수 있을까?
그녀의 시나리오 ‘라라 선샤인’은 어떤 결말을 맞이하게 될까?


Information

제목 – 라라 선샤인 (LaLa Sunshine)
감독 – 김아론
제작 – 라라 픽처스
프로듀서 – 민규홍
각본 – 김아론
제작지원 – 동국대학교, 동국대학교 영상문화사업단, 싸이더스FNH
배급 – (주) 푸른곰팡이필름
출연 – 양은용, 이찬영, 안지혜, 정인기
러닝타임 – 63분
등급-15세 이상 관람가
개봉-2009년 10월 22일
개봉지원_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
상영관-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


현실과 상상, 복수와 구원의 뫼비우스 라라선샤인 공식 블로그
http://blog.naver.com/lala_2009


File
 
댓글 (0)
[10월 8일] 연변첫사랑 푸른 강은 흘러라 개봉!
독립영화 소식 / 2009.10.05

poster_blueriver_indiespace.jpg



푸르름은 낭만이야, 옥 같은 고백이지..

연변첫사랑

푸른 강은 흘러라 Let the blue river run


모든 텍스트는 세상에 말 걸기를 벗어날 수가 없을 거예요.
영화도 마찬가지겠죠.
우리네 아이들이 갇혀있어요.
당연히 꿈도요.
삶은 그렇게 갇혀 있는 것이 아니라고, 옹졸한 것이 아니라고,
영화로 말하고 싶었죠.
푸른 강은 흘러라!
골방과 무대의 환상에 사로잡혀 있는 아이들을,
탁 트여 막힌 곳이라고는 한군데도 없는,
저 드넓은 대양, 바다로 데려가고 싶어요.
아이들의 숨통을 트이게 해
청춘과 자유에 대한 상상력을 펼치게 하고 싶어요.
비극일지라도 말에요.
-감독 강미자


Synopsis


굽이 치는 푸른 강.. 굽이 치는 푸른 꿈..
젊고 순수한 청춘에 대한 가장 아름다운 이야기

중국 조선족 제 2 고중학교 3학년 생인 숙이와 철이는 서로 사랑과 같은 우정을 나누는 사이로 공부도 잘하고 남을 돕기도 잘하는 바른 학생들이다. 두만 강 변에 사는 둘은 두만강처럼 늘 푸르게 살자고 다짐하지만, 철이는 한국에서 어머니가 일해 보내준 돈으로 오토바이와 핸드폰을 사고 만다. 그러나 도둑배를 타고 한국으로 가 열악하고 고통스러운 상황 속에서 일하고 있는 철이의 어머니. 철이는 이때부터 두만강처럼 늘 푸르게 살자고 숙이와 이야기 했던 청춘의 약속을 저버리게 된다. 하지만 숙이는 철이를 원래의 모습으로 되돌려 놓기 위해 호된 질책을 가하고, 한국으로 돌아오겠다고 이야기 하던 철이의 어머니 수연은 한국에서 뜻 밖의 사고를 당하게 된다.

Trailer
Trailer




Information
제목            푸른 강은 흘러라
원제            Let the blue river run
장르            연변 로맨스
제작            매직드림
배급            ㈜ 키노아이 DMC
상영시간      77분
관람등급      12세 이상 관람가
촬영            HD
작품정보       2008 영화 진흥 위원회 HD 제작 지원작
                  2009 독립영화 배급지원센터 인디스페이스 개봉지원작
상영내역       2008 부산국제영화제 상영
                  2008 서울독립영화제 개막작
                  2009 ASIA PACIFIC SCREEN AWARDS초청


Cast
숙이           김예리
철이           남 철
수연           임선애

Filmmakers
감독        강미자
각본        이지상
촬영        김우형,이지상
조명        선환영
편집        강미자
음향        한철희

File
 
댓글 (0)
[날아라 펭귄] 공동체 상영을 신청하세요~!
독립영화 소식 / 2009.09.29
날아라 펭귄 공동체 상영
File
 
댓글 (0)
"한국영화단체연대회의" 출범을 알립니다
독립영화 소식 / 2009.09.25
 

"한국영화단체연대회의" 출범을 알립니다


지난 9월 16일 영화단체 대표자회의를 통해 "한국영화단체연대회의"(대표 이춘연)가 출범하였다.


(사)영화인회의, (사)한국영화제작가협회, 한국영화감독조합, 한국영화미술감독조합, (사)여성영화인모임, (사)한국독립영화협회 6개 단체는 영화문화, 영화산업의 내외부적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할 필요에 공감하고, 공동의 대응을 위해 "한국영화단체연대회의"(이하 영화연대)를 구성키로 합의하였다. 한국영화단체연대회의의 대표로 이춘연 영화인회의 이사장을 선임하였다.


지난 시기 한국 영화의 발전은 외형적인 관객 수의 증가뿐만 아니라, 영화계 내적으로 다양한 분야의 역량 강화와 이를 수렴하는 조직 설립으로도 연결되었다. 다양한 분야에서 다양한 의견을 표출하는 수준을 넘어, 이제는 그 의견들을 수렴하고 정책으로 구체화하는 강력한 의지가 필요한 시점이다. 영화연대는 이를 위한 조직이 될 것이다.


영화연대는 각종 정책포럼과 온오프라인 매체 등을 통해 영화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영화운동, 영화산업과 관련된 정책 대안을 제시하는 등 영화계 현안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또한 영화연대의 문호는 모든 영화인과 시민들에게 항상 열려 있을 것이며, 문화 다양성과 표현의 자유 확대가 시민의 문화 향수 확대와 한국 영화 발전의 기본적 근거임을 확인하며 이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다.


내외부적인 위기적 상황에 직면한 영화계가 보다 능동적으로 현재에 대응하고 미래를 설계하는 것 - 이것이 "한국영화단체연대회의"의 출범 목적이다. 지속가능한 한국 영화를 위해, 표현의 자유가 보다 충만한 한국 영화를 위해, 보다 폭넓은 시민의 문화 향수를 위해 영화계는 앞장설 것이며, "한국영화단체연대회의"는 항상 그 선두에 있을 것이다.


2009.9.23.


한국영화단체연대회의

 

(사)영화인회의

(사)한국영화제작가협회

한국영화감독조합

한국영화미술감독조합

(사)여성영화인모임

(사)한국독립영화협회


[문의] 한국영화단체연대회의

T 02-777-0060 / F 02-921-0903 / E-mail : kfg.solidarity@gmail.com

(최현용 / 016-732-6131)

File
Tag
 
댓글 (0)
131  132  133  134  135  136  137  138  139  140
  검색
후원하기 뉴스레터 웹스토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