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독립영화링크사이트맵 RSS 피드
  • 한독협소식
  • HOME > 한독협 소식 > 한독협소식
[113회 독립영화 쇼케이스 상영회에 초대합니다] 박소현 감독의 [야근 대신 뜨개질]
한국독립영화협회 소식 / 2016.06.02

 

 

+SYNOPSIS  

 

주말 근무와 야근에 지친 나나와 동료들은 이런 생활이 무언가 잘못된 것임을 문득 깨닫고

야근 대신 재미있는 걸 해보기로 한다. 그녀들의 첫 시도는 다름 아닌 '뜨개질'.

헌 티셔츠를 잘라 만든 실로 뜨개질을 해서 삭막한 도시를 알록달록 물들이자!

모두가 잠든 새벽에 이루어진 '도시 테러'에 한껏 고무된 멤버들은 장기적인 퍼포먼스 계획을 세우지만,

그녀들의 프로젝트가 순조롭지만은 않다. 실질적으로 삶을 변화시킬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던 나나는

뜨개질의 첫 코를 뜨듯 사회적 기업 최초의 노조를 만들기로 결심하고 야근 대신 노동법 강의를 들으러 가기 시작한다.

 

 

+ DIRECTOR’S NOTE 

 

신자유주의 경쟁 체제의 노동환경과 삶은 자신과 주위를 돌아보고 돌볼 여유를 허락하지 않는다.

공공의 가치와 혁신을 이야기하는 사회적 기업에서 일하는 그녀들도 크게 다른 것은 아니다.

회사는 규모를 키워가며 보다 안정적으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지만 여기에서 일하는 사람들도

개인의 사회적 가치를 발현하는 것이 가능할까심지어 회사 내 의사결정 구조에서 쉽게 배제되고

주변화 되는 여성의 현실. 그 앞에서 그녀들은 야근 대신 뜨개질이라는 소박한 일상의 변화를 통해 돌파구를 찾는다.

하지만 문제의 핵심은 일터 자체가 변화해야 함에 있음을 깨닫기 시작한다. 그러면서 이들은 매우 적극적으로

이 문제를 해결하려는 움직임을 시작한다. 치열하지만 평화로운, 작지만 아름다운 대안적 소통과 삶의 방식을 고민한다.

'야근''뜨개질'은 그런 그녀들의 고민과 대안의 상징이다.

뜨개질은 우리의 삶과 많이 닮아있다. 첫 코를 뜨고, 겉뜨기와 안뜨기를 거쳐 서로 엮어내고 매듭을 짓는다. 중간에

틀리면 풀어내고 다시 시작하면 된다. 점점 사람의 온기가 사라져가는 첨단 산업의 시대에 뜨개질은 얼마나 촌스러운가?

소위 여성들의 취미로만 여겨지던 뜨개질의 소박함은 과연 사회를 변화시킬 수 있을까?

여기에서 다시 질문을 던진다. 누가 작은 것의 가치를 결정하고 있는지.

 

뜨개질은 사람의 손과 애정이 많이 투여되는 작업이다. 이처럼 우리 사회도 좀 더 많은 손짓과 대안적인 방식으로의

의사소통이 필요할 때이다. 거대한 담론이 아닌 나로부터 시작하는 변화도 중요하다. '야근 대신 뜨개질' 멤버들은

사소한 것으로 치부되었던 행위를 함께하는 연대 활동으로 만들면서 그 의미를 확장시킨다. 개인의 일상의 변화와

일터의 변화를 분리시키지 않는 방식의 소통은 점점 더 삭막해져가는 노동의 현실을 바꾸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뿐만 아니라 사회 문제와 개인의 문제를 동떨어진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로부터 진정한 사회의 변화가

이루어진다는 것을 보여주게 될 것이다. 그리고 그러한 소통의 방식은, 뜨개질 패턴처럼 서로 연대하게 하고

결국 많은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다고 믿는다.

 

 

+ CAST 

 

나나, 주이,

 

 

 
+ DIRECTOR

 

박소현 

 

 

2004, <네 몸에 꼭 맞는 비닐봉지> (, 29) 감독/편집

2006, <우리 학교> (다큐멘터리, 131) 조감독/구성/편집

2008, <바람이 불어오는 곳> (다큐멘터리, 100) 조감독

2012, <대한민국 1%미만> (다큐멘터리, 54) 프로듀서

2013, <, 이제 댄스타임> (다큐멘터리, 83) 공동제작/조감독/구성/편집

2015, <야근 대신 뜨개질> (다큐멘터리, 105) 감독

 



 

 

* 다음 114회 독립영화 쇼케이스는 7.12(화) 저녁 7시 30분,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서울극장 6관)에서 

  김수현 감독의 <우리 손자 베스트>를 상영합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File
Tag
 
댓글 (2)
2016 KIFV NEWSLETTER vol.1 (2016.05.17)
한국독립영화협회 소식 / 2016.05.16
File
Tag
 
댓글 (0)
[112회 독립영화 쇼케이스 상영회에 초대합니다] 이승원 감독의 [소통과 거짓말]
한국독립영화협회 소식 / 2016.05.16

 



 

 

 

 

<소통과 거짓말>은 청소년 관람불가 영화입니다. 

     청소년은 신청을 할 수 없으며, 티켓 배부시 신분증 확인을 하오니 당일 신분증을 지참 해주세요. 

 

 

 

+SYNOPSIS  

 

다산 120에 툭하면 전화해 아이같이 투정부리는 남자.

언뜻 보기에 과장되고 의미 없는 거짓말로 자신을 포장하는 두 사람.

갑작스레 떠난 두 남녀의 짧은 여행과 그들만의 교감.

사소한 오해가 생겨 먼저 서울로 돌아가는 여자.

며칠 후 직장을 그만둔 여자의 집을 찾아가는 남자.

근처 슈퍼에서 여자의 자살 소식을 전해들은 남자는 죄책감과 외로움에 무너져 내린다.

 

 

+ DIRECTOR’S NOTE 

 

이 영화의 주인공들은 지옥의 쓴맛으로 일상적이지 못한 상황에 놓인 인간들이다.

우린 그 일상적이지 못한 특수한 상황을 잘 이해하지 못하거나 하고 싶지 않을 것이다.

혹은 알 것 같아서 아님 이미 겪고 있어서 내 가슴속에 들러붙은 감정들이 가시처럼 내 영혼을 찌를 것이다. 

너무 아프고 힘들어서 이들이 사는 얘기를 피하지 않기를

나와 상관없는 기분 나쁜 인간들로만 바라보지 않기를

우리에겐 당연한 하루의 일상이 누군가는 지옥에서 사는 평생 같다면 왜 일상적이지 못하냐고 설득하거나

따지거나 욕하거나 하는 바보 같은 정의로운 행동을 하지 않기를

무엇보다 이 영화의 등장하는 주인공들의 인생을 동정하거나 위로하려하지 말고

그 모습 그대로를 인정하고 공평하게 소통할 수 있는 내 모습을 찾아가는 과정이 되었으면 한다.

 

끝으로 다시 한 번 누구도 관심 갖지 않고 의미 없는 당신들에게 이 영화를 바칩니다.

 

 

+ CAST

장선, 김권후, 김선영

 

 
+ DIRECTOR

 

이승원

 

 

 

2005, 단편 <모순> 각본/감독

          제6회 전주국제영화제 비평가주간 선정 상영 (2005)

          부산 시네마테크 초청 상영 (2006)

2008, 장편 시나리오 <쉬운 여자> 집필

2011, 연극 <사랑한다면 이들처럼> /연출

2012, 뮤지컬 <짝사랑> /연출

2013, 장편 시나리오 <해피버스데이> 집필

2013, 장편 시나리오 <굿모닝 S> 집필

2014, 뮤지컬 <트루시니스> /연출

2014, 연극 <모럴패밀리> /연출

2014, 연극 <괴물(해피버스데이> 아르코예술극장 창작지원작 선정 12월 공연

2015, 장편시나리오 <따뜻한 남쪽나라> 집필

2015, 장편 <소통과 거짓말> 각본/감독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 경쟁부문 공식 초청 상영, 아시아진흥기구상, 올해의 여배우상 (2015)

          제41회 서울독립영화제 장편경쟁 상영 (2015)

          제45회 로테르담국제영화제 장편부문 공식초청 (2016, 네덜란드)

          부에노스아이레스국제영화제 장편경쟁부문 공식초청 (2016, 아르헨티나)

          인디포럼2016 포커스섹션 공식초청 (2016)

          까를로비바리국제영화제 공식초청(Another View) (2016, 체코)

2016, 장편 <해피 버스데이> 각본/감독

 

 

 

 

인디스페이스 안내 :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가 광화문에서 종로3가에 위치한 서울극장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약도를 첨부하니 혼란 없으시길 바랍니다. : )


약도-서울극장.png
 

 

* 다음 113회 독립영화 쇼케이스는 6.28(화) 저녁 7시30분, 한국영상자료원 시네마테크KOFA2관(상암동)에서 

  박소현 감독의 <야근 대신 뜨개질>을 상영합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File
Tag
 
댓글 (0)
한독협 전주국제영화제 기간 한국독립영화의 밤(5/2)개최
한국독립영화협회 소식 / 2016.04.27

한독협 전주국제영화제 기간 '한국독립영화의 밤'(5/2)개최
 



17회 전주국제영화제가 4/28-5/7까지 진행됩니다.
한국독립영화협회도 오랜만에 전주국제영화제에 참가하여 '한국독립영화의 밤'을 진행합니다.
독립영화인들은 물론 전주를 찾는 많은 영화인들의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그럼 전주에서 뵙겠습니다!
 
  •  주 최 : (사)한국독립영화협회
  •  후 원 : 전주국제영화제
  •  일 자 : 2016년 5월 2일(월) 저녁 11시-
  •  장 소 : 밀러타임 (전북 전주시 완산구 고사동 196-1 / 전화. 063-284-2255)
  •  회 비 : 1만원 + @  


 




그 외 한독협과 전주국제영화제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오픈포럼에도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http://www.jiff.or.kr/market/05_market_04.asp


[전주프로젝트마켓_오픈포럼] 포럼2. 독립영화전용관 문제를 통해 본 문화융성전책의 현실(5/3)

  • 일시 : 2016.5.3. 화) 오후 4시
  • 장소 : 전주영화호텔 3층 이벤트홀
  • 대상 : JPM, GUEST, PRESS 배지 소지자 & 일반 관객
  • 공동주최 : (사) 한국독립영화협회
  • 사회 : 고영재 ((주)인디플러그 대표)
  • 발제 : 원승환 (독립영화전용관 확대를 위한 시민모임 이사)
  • 토론 : 권현준(오오극장 프로그래머), 박광수(강릉독립예술영화전용관 신영 프로그래머), 양종곤(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정책실장), 백재호(영화감독)


 

 

File
Tag
 
댓글 (0)
[111회 독립영화 쇼케이스 상영회에 초대합니다] 이영 감독의 [불온한 당신]
한국독립영화협회 소식 / 2016.04.26

 

 

 

 

+SYNOPSIS 
 

다큐멘터리 감독인 나는 "당신은 세상에서 없어져야 한다."고 비난하는 이들을 만났다. 혐오의 시대에 성소수자들은 '종북 게이', 자식을 잃은 유가족들은 '불온한 세력'이 되어간다. 주변화된 삶을 찾아가는 여정에서 나는 70'바지씨' 이묵의 이중의 삶을, 3.11 쓰나미로 인해 달라져버린 일본의 레즈비언 커플 논과 텐의 불안한 삶과 만난다. 혐오의 타깃은 사회적 소수자에서 평범한 시민으로 확장되어 가고, 증오를 쏟아내던 사람들의 정체가 서서히 밝혀지는데.

 

 

+ DIRECTOR’S NOTE

  

나는 폭력적 애국주의의 광풍이 불러온 사회적 현실과 그로 인해 밀려나는 삶들을 한 작품 안에 구성해내려고 시도했다. 혐오가 일상이 되어버린 풍경 속에서 '불온하다' 낙인찍힌 삶들은 어떤 생존을 고민해야할까. 혐오의 프레임 안에서 성소수자들은 '종북 게이', 자식을 잃은 유가족들은 '불온한 세력'이 되어갔다. 존재에 대한 당연한 요구와 목소리는 사라져야 할 것들로, 나라를 망치는 불온한 목소리로 치부되어 재난의 현실을 구성한다.

영화에서 서로 무관해 보이는 인물과 사건들은 불온함으로 연결되어 확장된다. 하나의 사건은 또 다른 사건으로, 하나의 삶은 다른 누군가의 삶으로 이어진다. 이 다큐멘터리는 우리의 삶이 타인의 삶과 어떤 영향을 주고받는지, 우리가 타인의 고통에 공감할 수 있을지 그 연결고리를 잇고자 하는 시도이자, 삶에 대한 공감과 애도의 자리에서 이 시대의 불온함을 묻고자 한다.

 

 

+ CAST

이묵, , , 이영

 

 
+ DIRECTOR

 

이영

 

 

 

 1999, <상암동 월드컵 Sangam-dong World Cup> (DV, 30)

2003, <나이프 스타일 Knife Style> (DV, 30)

2003, <거북이 시스터즈 Turtle Sisters> (DV, 47)

2005, <이반검열 Lesbian Censorship in School> (DV, 27)

2007, <이반검열 두번째 이야기 Out: Smashing Homophobia Project> (DV, 100)

2015, <불온한 당신 Troublers> (DCP, 98)

           제7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한국경쟁 심사위원특별상 수상 (2015)

          서울독립영화제2015 경쟁부문 상영 (2015)

          인디다큐페스티발2016 올해의 초점 초청상영 (2016)

          2016익산여성영화제 초청상영 (2016)

          제21회 서울인권영화제 (2016)

          독일 도르트문트/쾰른 국제여성영화제, 초청상영 (2016, 독일)

          제5회 토론토한국영화제 (2016, 캐나다)

 

 

인디스페이스 안내 :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가 광화문에서 종로3가에 위치한 서울극장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약도를 첨부하니 혼란 없으시길 바랍니다. : )


약도-서울극장.png
 

 

* 다음 112회 독립영화 쇼케이스는 6.14(화) 저녁 7시 30분,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서울극장 6관)에서 

  이승원 감독의 <소통과 거짓말>을 상영합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File
Tag
 
댓글 (0)
1  2  3  4  5  6  7  8  9  10
  검색
후원하기 뉴스레터 웹스토어